press enter to search

Korean singer Kim Jae-joong saying he has COVID-19 just an 'April Fool’s joke'

Krissy Aguilar

Inquirer.net/Asia News Network

Manila, Philippines  /  Wed, April 1, 2020  /  07:05 pm
Korean singer Kim Jae-joong saying he has COVID-19 just an 'April Fool’s joke'

South Korean singer and actor Kim Jae-joong. (C-JeS Entertainment via The Star/File)

Korean singer Kim Jae-joong alarmed his fans after announcing he tested positive for the coronavirus disease (COVID-19).

But what seemed to be a serious post turned out to be an April Fool’s prank in an apparent effort to “raise awareness”.

Kim, member of K-pop group JYJ, revealed to his 1.9 million Instagram followers on Wednesday in a now-deleted post that he was positive for COVID-19.

“I have been infected with COVID-19. It is a result of my negligence, ignoring the cautionary words shared by the government and those around me,” Kim said in Korean, as quoted and translated in a report by Soompi.

Following his post, his talent management CJeS Entertainment said they were still trying to confirm the news.

Read also: [UPDATED] List of all postponed concerts in Indonesia so far over COVID-19

The singer, later on, changed the caption of his post and clarified he did not have COVID-19. He also said the post was meant to alert people to take care of themselves.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도 저 스스로도 인식하고 있습니다. 먼저 제가 SNS 쓴 글로 인해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으신 분들, 행정업무에 지장을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과 사과드립니다. 옳지 않다는 판단. 알고 있습니다.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봄이 찾아와 따뜻해진 계절의 야외에서의 여가생활, 개학이 미뤄지고 여유로워진 시간을 활용한 밀폐된 공간에서의 접촉 등으로 제2의 제3의 코로나 패닉을 낳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섭습니다. 저의 아버지도 얼마 전 폐암 수술을 받으시고 줄곧 병원에 다니셨습니다. 그러면서 병원에 계신 의료진과 환자들을 보면서 뭔가 화가 나기도 하고 바이러스가 남의 일이 아니라 자신의 일이었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정작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분들과는 반대로 평상시와 다를 바 없는 복장과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채 여가생활을 즐기고 계시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에 경각심이 필요 하다 생각 했습니다 다양한 정보매체와 인터넷에서도 크고 작은 주의를 요청하고 있는 가운데 그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사람들에게 어떻게해서든 현시점의 위험성을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제발. 귀 기울여주세요. 제발. 아프지 말고 아픔을 겪지 마세요." 라구요. 제 주변에서마저도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란 걸 확신했고 두려움은 배로 느껴졌습니다. 사람을 잃고 나서야 반성하는 태도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답답하고 힘들지만 지금보다 더.. 조금 더 노력해서 이 힘든 시기를 함께 이겨내고 싶습니다. 오늘의 글..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A post shared by J_JUN 김재중 ジェジュン (@jj_1986_jj) on

“Although this did go quite far for April Fool’s Day, so many people worried about me in a short span of time,” Kim said.

“Oh… and I don’t think of this as an April Fool’s joke. My family and my friends are getting sick and dying…I wanted to tell you that protecting myself is protecting the precious people around us. I will accept all the punishment I receive from this post. I hope all of you are healthy.”

There are so far at least 9,700 confirmed COVID-19 cases and at least 160 fatalities in South Korea.

To date, there have been more than 850,000 cases of COVID-19 around the world and more than 42,000 deaths.

Your premium period will expire in 0 day(s)

close x
Subscribe to get unlimited access Get 50% off now
This article appeared on the Philippine Daily Inquirer newspaper website, which is a member of Asia News Network and a media partner of The Jakarta Post